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

전국 17개 광역시도 기독교총연합회 초청, ‘입법청원 확대 위한 간담회’

등록일2023-09-15

조회930

앵커 : 저출생 극복을 위해 진행하고 있는 ‘아동돌봄 입법청원 서명운동’이 전국적으로 활발히 진행되며 참여자가 23만명을 넘겼습니다.

앵커 : 이런 가운데 17개 광역시도 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과 사무총장을 초청해 간담회를 열었습니다. 참석자들은 아동돌봄 입법청원 중요성에 크게 공감했는데요. 이가영 기자입니다.
교회 등 종교시설 내 아동돌봄을 위한 입법청원 서명운동이 전국에서 전개되고 있습니다.
교회의 유휴공간을 아동돌봄을 위해 사용할 수 있도록 건축법을 개정해달라는 취집니다.
법이 개정된다면 종교기관도 영유아 돌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만큼 현재 23만 명이 서명에 동참했습니다.

이런 가운데 17개 광역시도 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과 사무총장을 초청해 간담회가 열렸습니다. 간담회에서는 저출생대책국민운동본부의 ‘아동돌봄 입법청원 서명운동’에 대해 설명하고, 전국 각 지역교회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요청했습니다.

감경철 본부장/저출생대책국민운동본부
문제는 우리 교회가 해주고 싶어도 교회시설에 출생 출산 아동돌봄센터나 어린이집 등을 (설치)할 수 없고 법령의 건축법에 묶여 있습니다 법을 바꿔야만 아동돌봄센터도 할 수 있고 또 여기에 다른 교회 예배 이외의 시간과 공간을 활용해서 교회 부흥을 위해서 사용할 수 있는 건 법을 바꾸는 방법밖에 없습니다 CTS에서는 사명입니다

간담회는 서울을 비롯해 경기, 충청, 대구, 경북, 제주 등 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과 사무총장이 참석했습니다, 참석자들은 이번 간담회를 통해 전국 아동돌봄 입법청원에 대한 중요성에 공감했습니다.

김종우 목사 / 충청남도 기독교총연합회 충남총회장
생육하고 번성하고 충만하라 정복하라 다스리라 5가지가 하나님이 이 땅에서 이루라고 하는 문화 명령이 있지 않습니까 정말 저출산은 말 그대로 주님이 생육하고 번성하고 충만하지 저희들이 마땅히 해야 돼요

참석자들은 “교회 등 전국 종교기관 공간을 활용하면 가정과 일터 인근에 아동들을 맡길 수 있는 영유아 돌봄터가 제공될 것”이라며 “한국교회를 중심으로 한 종교계의 저출생 극복운동의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되도록 나서겠다”고 뜻을 모았습니다.

김종오 목사 / 세종특별자치시 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
앞으로 더더욱 저출생에 대해서 우리가 헤쳐나갈 수 있는 모든 것을 머리 맞대고 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세종시에 있는 모든 교회들에게 더욱 더 알려서 우리가 한마음 나갈 수 있도록 또 같이 해 나가도록 그렇게 하겠습니다

또 출대본이 진행하고 있는 저출생 극복국민운동은 CTS와 CBS, 전국 광역시도 기독교총연합회가 함께하며 ‘한국교회 미래를 위한 새로운 기도운동’으로 확산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.

양명환 목사 / 강원도 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
근데 지금 입법에 교회나 교육관을 사용한다 얼마나 좋은 아이디어인지 몰라요 그런 생각을 갖는데 모두가 다 공감하리라 믿습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100만 명 서명 우리가 받아내야 되는데 이에 우리 강기총에서도 마음을 모아 최선을 다해서 협력하겠습니다

뿐만 아니라 아동돌봄시설이 투명하고 건강한 시설이 되기 위한 노력과 전문가 초청 포럼 등을 기획해야한다는 의견도 나왔습니다.

이상구 목사 / 제주특별자치도 기독교교단협의회 대표회장
입법청원을 위해서 모인 우리 여러 기관 대표들께서 전문가들을 초청을 하셔서 디테일한 부분까지 잘 검토하셔서 정말 일이 기획하고 진행하는 일이 정말 좋은 열매를 맺기를 기도하겠습니다

한편 참석자들은 간담회를 시작으로 각 지역 대표회장과 사무총장 중심의 저출생 극복을 위한 정례모임을 진행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. 이와 관련해 오는 10월 19일 중부지역에서 모임을 가질 예정입니다. CTS뉴스 이가영입니다.

더보기

시리즈

더보기
상단으로